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위기의 건설’..기재부-건설업계 국가계약제도 개선 간담회 개최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9.04.09 17:16
  • 댓글 0
박성동 기획재정부 국고국장(왼쪽에서 세 번째), 조준현 대한건설협회 정책본부장(네 번째) 및 관계자 참석 사진 / 사진제공=대한건설협회

대한건설협회와 기획재정부는 9일 ‘국가계약제도 개선 간담회’를 강남구 논현동 소재 건설회관에서 개최했다.

금번 간담회는 기재부가 공사비 부족 등 건설업계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기 위해 마련됐다. 자리에는 박성동 기획재정부 국고국장, 조준현 대한건설협회 정책본부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협회는 △공사비 정상화 대안 검토 △‘간이종심제’ 시범사업 실시 후 시행 △‘산업경쟁력 강화를 위한 국가계약제도 개선방안’ 조속 개정·시행 등을 요청했다.

이에 박성동 국장은 “계약제도는 재정운용의 효율성, 발주기관-조달기업간 공정성 및 산업의 경쟁력 제고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할 필요가 있다”며 “합리적인 계약제도 개선방안을 모색·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