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글로벌
[뉴욕마감]다우 0.8% 반등...연준 기대감>경기 우려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3.22 08:30
  • 댓글 0


뉴욕증시가 상승반전했다. 연방준비제도(연준)의 완화정책에 대한 기대감이 경기 우려를 억눌렀다. 

21일(현지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216.84포인트(0.84%) 오른 2만5,962.51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30.65포인트(1.09%)뛴 2,854.88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9.99포인트(1.42%) 급등한 7,838.96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증시는 전날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여파가 지속됐다. 연준은 올해 금리동결이 기본적인 정책 방향임을 시사하는 등대폭 완화적인 스탠스를 드러냈다. 대차대조표 축소도 오는 9월 말에 종료하기로 했다.

연준의 극적인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 변신에 시장 반응은 엇갈리고 있다. 전날에는 연준의 정책 선회가 경기 우려에 따른 것이라는 해석이 우위를 점하면서 증시는 떨어졌다. 하지만 이날은 연준이 지속해서 완화적으로 머문다면 주식 등 위험자산에 대한 투자가 개선될 것이란 기대가 다시 부상했다.

경제지표가 양호했던 점도 경기 둔화 우려를 누그러뜨리며 투자심리 회복에 도움을 줬다. 지난 2월 마이너스(-)로 떨어지며 충격을 줬던 필라델피아 연방준비은행 제조업지수가 3월에는 큰 폭 반등했다.

애플을 중심으로 한 기술주도 큰 폭 오르며 증시를 이끌었다. 애플은 다음 주 새로운 서비스 발표를 앞두고 씨티그룹과 니덤 등 주요 투자기관의 목표 주가 상향 조정이 잇따르며 주가가 3.7%가량 급등했다.

반도체 기업 마이크론 테크놀로지는 전일 장 마감 이후 예상보다 양호한 두 번째 회계분기 실적을 발표한 이후 이날 9.6% 폭등했다. 마이크론 호재에 힘입어 반도체주 전반도 강세를 나타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도 호재와 악재가 교차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산 제품에 대한 수입 관세를 무역협상 타결 이후에도 상당 기간 유지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월스트리트저널은 미국이 품목별로 선별적으로 관세를 유지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라고 전했다. 중국은 관세 유지에 반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 상무부는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국 무역대표부(USTR) 대표와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 등이 베이징을 찾아 28~29일 고위급 협상을 연다고 밝혔다. 4월 초에는 류허 중국 부총리가 방미해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날 종목별로는 알츠하이머 치료제 실험을 중단한다는 발표를 한 제약업체 바이오젠 주가가 29% 이상 폭락했다. JP모건체이스 주가는 1.6% 내렸다.

업종별로는 0.3% 내린 금융주를 제외한 전 업종이 올랐다. 기술주가 2.47% 급등했고, 임의 소비재도 1.32% 올랐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