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
포스코, 최정우·장인화 2인 대표이사 체제로김학동 생산본부장과 정탁 마케팅본부장 사내이사로
  • 황경진 기자
  • 승인 2019.03.15 19:25
  • 댓글 0
최정우 포스코 회장 / 사진제공=연합뉴스

포스코가 최정우 회장 취임 이후 첫 정기 주주총회에서 사내·외이사를 선임하고 이사회 의장을 선출했다.

포스코는 15일 서울 강남구 포스코센터에서 정기 주총과 이사회를 열고 김학동 생산본부장과 정탁 마케팅본부장을 사내이사로 신규 선임했다.

장인화 사장과 전중선 부사장은 사내이사에 재선임됐으며, 장 사장은 대표이사로 재선임됐다. 이에 따라 포스코는 최 회장·장 사장·오인환 사장 3인 대표 체제에서 최 회장과 장 사장 2인 대표 체제로 변경됐다.

주총에서는 박희재 서울대 공과대학 교수, 김신배 전 SK그룹 부회장, 정문기 성균관대 경영학과 교수가 사외이사로 선임됐다.

김 전 부회장은 이사회 의장으로 선출했다. 포스코는 2006년부터 14년째 이사회 의장을 사외이사 중 선임했다.

김 전 부회장은 SK텔레콤 대표이사 사장, SK C&C 대표이사 부회장을 역임한 대표적인 IT분야 기업인으로 2017년부터 포스코 사외이사를 맡았다.

이날 포스코는 CEO 직속 자문기구인 기업시민위원회를 출범했다. 초대 위원장은 김준영 성균관대 경제학과 교수다. 외부 전문가로는 장세진 카이스트 경영대학원 및 싱가포르국립대 교수와 김인회 인하대 법학전문대학원 교수가 선임됐다.

이밖에 사외이사인 장승화 교수와 박희재 교수, 사내이사인 전중선 부사장과 김학동 부사장 등 총 7명으로 구성됐다.

위원회는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활동과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조언과 성과 평가 등의 역할을 하게 된다.

최 회장은 주총 인사말에서 "포스코는 고부가가치 제품 판매를 확대하고 실질적인 원가절감 활동으로 수익성을 제고해 경영목표를 달성하고 미래사업 발굴 활성화를 위한 신사업 추진체계를 확립해 장기·안정적 성장기반을 구축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포스코노동조합 대표가 노동이사제 도입을 묻자 "민간기업이 노동이사를 도입하기 위해서는 자격요건 등 법적 기준이 구비돼야 하며 이후에 검토가 가능하다"고 밝혔다. 노동이사제는 노동자 대표가 이사 자격으로 이사회에 참석해 노동자들의 권익을 대변하는 제도다.

최 회장은 "이사회 구조는 기업지배구조의 핵심"이라며 "공공기관은 노동이사제를 도입했지만 법적 근거는 없고 다양한 이해관계자의 의견 반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경진 기자  hkj@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