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마켓
코스피 상장 약세 출발..우리금융, 주가 전망은?증권사 "M&A 진행에 따라 주가 흐름 달라질 것"
  • 고은하 기자
  • 승인 2019.02.13 16:33
  • 댓글 0

우리금융지주가 코스피 상장 첫날 약세를 나타냈다. 13일 우리금융지주 주가는 시초가(1만5600원) 대비 1.92% 하락한 1만53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우리금융지주는 지난달 우리은행이 지주회사 체제로 복귀하면서 설립된 금융지주회사다. 예금보험공사 등이 지분 21.02%를 보유하고 있다.

2001년 국내 첫 금융지주사로 출범했던 우리금융지주는 2014년 11월 민영화 과정에서 은행 체제로 바뀌면서 우리은행에 흡수합병됐다가 5년 만에 부활했다.

우리금융지주의 증시 '컴백'은 재상장이나 변경상장이 아닌 포괄적 주식 이전을 통한 신규상장 형태로 이뤄졌다.

우리금융지주는 포괄적 주식 이전으로 우리은행 발행주식을 지주회사 주식과 교환해 우리은행을 완전 자회사로 편입했다. 이에 따라 2014년에 상장했던 우리은행은 이날 상장 폐지됐다.

증권사들은 최근 우리금융지주의 목표주가를 1만6000원∼2만4000원으로 제시했다. 전문가들은 지배구조 개편을 마무리한 우리금융지주가 인수합병(M&A) 등 당면 과제를 어떻게 해결하느냐에 따라 주가 흐름이 달라질 것으로 내다봤다.

김도하 SK증권 연구원도 "올해 안으로 기대되는 M&A 진행을 위한 자본안정성 관리와 카드·종금사의 자회사화 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오버행 물량의 해소 방안이 주가에 변수로 작용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김인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우리금융지주가 적극적으로 M&A를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며 "현재 금융권 M&A 시장이 경영권 프리미엄을 붙여도 인수가가 주가순자산비율(PBR) 1.0배 미만인 매수자 우위의 시장이어서 인수 결과에 따라 추가 이익 증가가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박진형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우리금융지주가 지주사 전환으로 본격적인 M&A가 가능해짐에 따라 중장기적으로 자기자본이익률(ROE)이 더 개선될 수 있다"며 우리금융지주를 은행주 중 최선호주로도 제시했다.

고은하 기자  eunha@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