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삼성전자, 미국서 세탁기 집단소송 잠정 합의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2.12 07:49
  • 댓글 0

삼성전자가 미국에서 세탁기 불량 관련 집단소송과 관련해 추가 보상 및 수리를 약속하며 잠정 합의했다고 미 소비자 전문매체 컨슈머리포트(CR)가 보도했다.

CR에 따르면 삼성전자와 미국 소매업체인 베스트바이, 홈디포, 로우스 등은 최근 소비자 집단소송을 대리하는 로펌 측과 추가 보상 문제 등에 합의했다.

대상 제품은 지난 2011년 3월부터 2016년 10월까지 미국에서 판매된 통돌이 방식의 세탁기다. 이 제품은 지난 2016년 11월에 미국 소비자제품안전위원회(CPSC)와 협의를 거쳐 약 280만대에 대해 리콜 조치가 이뤄진 바 있다.

당시 리콜은 사용 중 진동으로 인해 상부 덮개 등이 떨어지면서 사용자가 부상하는 사례가 잇따라 신고되면서 이뤄졌다. 

삼성전자는 당시 리콜을 발표하면서 무상 수리와 함께 보상 프로그램도 마련했으나 이후 후속 조치에 대한 일부 소비자의 불만이 이어지면서 소비자 집단소송 절차가 시작됐다.

이번 잠정 합의에서 삼성전자는 피해 소비자들이 별도의 온라인 창구를 통해 신청할 경우 사안별로 일부 환불, 수리, 추가 보상 등을 제공하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