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국제
WSJ 설문 "전문가 83%, 1~2년 안에 美 경기 침체"
  • 신창식 기자
  • 승인 2019.01.11 09:25
  • 댓글 0

미국 경제가 앞으로 1~2년 안에 침체에 빠질 것이라는 우려가 커졌다. 미국 경제전문매체 월스트리트저널(WSJ)의 경제전문가 설문조사에 따르면 83%가 향후 1~2년 안에 미국 경제가 침체에 빠질 것으로 전망했다. 10일(현지시간) WSJ에 따르면 경제전문가 73명을 대상으로 지난 4~8일 실시한 조사에서 56.6%가 내년에, 26.4%가 2021년에 미국의 경기침체가 시작될 것으로 내다봤다.

또 향후 12개월 내에 미 경제가 경기침체에 빠질 평균 확률은 25%로 전망했다. 이는 2011년 10월에 실시한 같은 조사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 불과 1년 전만 해도 그 수치는 13%에 불과했다. 향후 12개월간 미 국내총생산(GDP) 향배에 대해 83.87%는 내리막길을 걸을 것으로, 15.52%는 증가할 것으로 각각 전망했다. 지난해 10월 조사 당시에는 GDP 하락을 전망한 비율은 52.9%였다. 내년 미 GDP 성장률 전망치도 2.2%로 낮아졌다. 지난해 10월 조사에서는 2.4%를 전망했었다.

미국이 중국이나 유럽, 일본의 경기 둔화에 부분적 혹은 깊이 노출됐다고 평가한 전문가들도 2/3가 넘었다.  전문가들은 미중 무역전쟁과 미국의 기준금리 인상, 미 증시 동요 등을 위험 요소로 꼽았다. 또 인플레이션 상승이 미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기준금리 인상 속도를 가속할 수 있고,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감세와 재정지출 확대 효과가 점차 사라지면서 성장이 저하될 수 있다고 평가했다.
 

신창식 기자  csshi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