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부동산레이더
[부동산레이더]고분양가 아파트가 잘나간다..그 이유는?분양가 12억 초과 청약경쟁률 22.7대 1 기록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8.12.17 10:37
  • 댓글 0

아파트 분양시장에서 12억원 초과 고가 분양의 청약자 유입이 늘어나고 있다. 분양가 4억원 이하의 1순위 청약경쟁률이 낮아지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고가 아파트 분양이 순조롭게 이뤄지면서 분양 이후 가격 상승에 대한 수요자 기대감이 커지는 분위기다.

17일 부동산정보 서비스 직방이 금융결제원의 2018년 전국아파트 분양가격대별 1순위 청약결과를 분석한 결과를 보면 2억원~4억원 이하 7.2대 1, 12억원 초과 22.7대 1로 세 배 이상의 차이를 보였다.

그 외 분양가격대별 2018년 1순위 청약경쟁률은 2억원 이하가 0.4대 1로 가장 낮았다. 4억원 이상 구간은 20대 1 이상의 경쟁률을 기록하면서 2017년에 비해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저가 분양가일수록 경쟁률이 낮았고, 2017년에 비해 2018년 청약경쟁률 또한 떨어졌다.

2018년 1순위 청약미달률은 청약경쟁률이 가장 높았던 4억원~6억원 이하와 12억원 초과 분양가격대만 2017년에 비해 하락했다. 분양가 12억원 초과는 0.3%로 가장 낮았다. 수요자의 가격 민감도는 낮아지는 추이다.

1순위 미달률은 분양가 2억원 이하가 2018년 73.1%, 2억원~4억원 이하 30.1%로 상대적으로 낮은 분양가격대에서 높게 나타났다. 낮은 분양가격이 청약수요를 유인하기 보다는 입지와 상품의 상대적 열위로 인해 수요가 이탈하는 현상으로 이어졌다.

2018년 6억원 이상의 아파트 분양비중은 11.6%로, 2017년(7.8%)에 비해 3.8%포인트 증가했다. 2억원~6억원 이하 비중은 2018년 86.6%로 2017년(88.6%)에 비해 소폭 낮아졌다. 2억~4억원 이하의 경우 65.1%에서 59.4%로 줄었고, 2015년과 비교하면 약 15%포인트 이상 감소했다.

6억원 이상의 아파트 분양이 전체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아직은 낮은 수준이지만 비교적 빠르게 증가 중이다. 2억원 이하의 분양비중이 2018년 1.7%로 12억원 초과(1.6%)와 비슷하게 분양이 이루어지면서 고가 분양 상품은 최근 대세가 되고 있다.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은 "높은 분양가라도 입지와 상품성이 충분하다면 오히려 가격 수용도는 더 유연해지고 있다"며 "분양보증 단계에서 고가 분양 아파트의 분양가를 억제하는 것도 수요자들이 고가 아파트 분양가에 대한 심리적 부담감을 줄이는 요인"이라고 말했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