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내년 국내건설수주 6.2%↓..고용 한파 온다건산연 “전국 매매가격 –1.1%..지방 하락폭 확대될 것”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8.11.07 14:04
  • 댓글 0

한국건설산업연구원은 2019년 국내 건설수주는 전년 대비 6.2% 감소해 5년 내 최저치인 135조5000억원을 기록하고, 건설투자는 2.7%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7일 강남 논현동 건설회관에서 열린 ‘2019년 주택.부동산 경기전망 세미나’에서 이홍일 건산연 연구위원은 “건설경기 하락세가 과거에 비해 2배 이상 빨라 건설경기 경착륙이 가시화되고 있다. 2019년 건설투자 감소로 2019년 경제성장률이 0.4%포인트 하락하고, 취업자 수가 9만2000명 감소하는 등 부정적 영향 확대가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이홍일 연구위원은 “건설경기 경착륙 방지, 경제/고용에 대한 부정적 영향 축소를 위해 연말 국회에서 정부 SOC 예산의 증액, 생활형 SOC 사업/도시재생 사업 등 공약사업의 신속한 추진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2019년 부동산시장과 관련해서는 전국 매매가격은 1.1% 하락하고 전세가격도 1.5% 하락할 것이라는 관측이 나왔다.

허윤경 한국건설산업연구원 연구위원은 “내년도는 거시경제 상황이 자산시장을 압도할 것”이라면서 “각국에서 양적 완화 정책의 정상화가 진행되고 있고 런던, 시드니, 밴쿠버, 뉴욕 등 글로벌 선도도시 주택가격이 지난 8월 이후 모두 하락세로 돌아섰다”고 말했다.

허윤경 연구위원은 “서울의 상대적 강세는 유지되지만, 거시경제의 어려움을 피해가기는 어렵다”며 “고가주택시장의 수요자인 고소득층과 고자산가들이 안정적 소득과 자산을 기반으로 주택을 매도하지 않고 장기 보유를 선택하여 하락장에서 서울 시장 강세를 지지하는 역할에 그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지방은 준공 물량이 전년에 비해 감소하지만, 누적된 준공 물량이 많고 거시경제 부진의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아 하락폭이 확대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허 연구위원은 “하락장에서는 저가매물을 다주택자와 투자자가 흡수해야 하나, 촘촘한 수요억제책이 작동되고 있어 하락 전환 이후 하락폭이 예상보다 클 수 있다”고 강조했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