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금융
금융硏, 내년 성장률 2.6% 전망.."소비·투자 부진""원/달러 1,125원, 증시 올 하반기 수준 머물 것"
  • 고은하 기자
  • 승인 2018.11.01 15:54
  • 댓글 0

한국금융연구원은 내년 한국 경제성장률이 2.6%를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다.

세계 교역 둔화와 금리상승의 영향 탓에 총수출은 2.1%, 민간소비는 2.6% 증가하는 데 그치면서 성장률을 낮추리라고 내다본 것이다.

또 내년도 취업자 수는 정책 효과 덕에 13만명 증가하지만, 주식시장은 올 하반기 주가 수준을 유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금융연구원은 1일 서울 중구 명동 은행회관에서 '2019년 경제 및 금융전망 세미나'를 열고 2019년 경제성장률을 2.6%로 내다봤다. 이는 올해 성장률 전망치인 2.7%보다 낮다.

미국과 중국 간 통상갈등과 신흥국 불안, 미국 금리 인상 기조 등이 겹치면서 한국경제가 양호한 성장률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으로 보고 있다.

세부 항목별로는 민간소비 증가율이 올해(2.8%)보다 낮은 2.6%로 , 미·중 통상갈등으로 세계 교역이 둔화하면서 총수출 역시 1%포인트(p) 이상 떨어진 2.1%에 그칠 것으로 봤다.

최근 건설 수주와 주택매매가 부진하면서 건설투자 증가율은 내년에는 마이너스(-) 3.2%로 낙폭을 커질 전망이다.

설비투자 증가율은 반도체 업종 투자 증가 덕에 마이너스에서 벗어난 2.1%로 예상됐다.

최근 가장 큰 관심사로 떠오른 취업자 증가 폭은 13만명으로, 올해 9만명보다 나은 성적을 보일 듯하다. 실업률 전망은 3.8%였다.

내년도 물가 상승률 전망치는 국제유가 상승 덕에 1.7%로 제시됐다.

이외에도 내년 국고채 3년물 금리는 연 2.3%, 경상수지는 631억 달러 흑자를 보일 것이라고 금융연구원은 밝혔다.

원/달러 연평균 환율은 올해는 달러당 1,101원이지만 내년부터 1,125원 수준으로 예상된다.

주식시장은 내년에도 높은 변동성이 이어지면서 올해 하반기와 비슷한 수준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금융연구원은 미·중 무역분쟁 장기화에 따른 중국 기업 디폴트 위험, 국내 수출기업의 수익 둔화 가능성, 신흥국 발 위험, 가계소비 둔화 가능성 등을 짚으며 이같이 설명했다.

현재 코스피는 연초 2,600 가까이 올랐지만, 최근에는 2,000 선이 깨지면서 휘청이는 모습을 보인다.

금융 산업별로는 은행과 보험, 여신전문금융업, 서민금융기관 모두 내년에 녹록지 않은 상황에 처하리라고 봤다.

국내 은행의 기업·가계대출이 각각 4.74%, 2.7% 증가하는 데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다만 순이자마진(NIM)은 시장금리 상승을 타고 1.69%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다.

보험업은 신지급여력(K-ICS) 기준 준비금 부담과 경기둔화에 따른 계약률 위축, 온라인보험 경쟁 심화 등으로 경영 부담이 이어질 전망이다.

여신전문금융업의 경우 카드 수수료율 인하와 공공 페이 등장이 수익성에 악재로 작용하며, 서민금융기관도 법정최고금리 인하, 가계부채 관리 강화의 영향을 받을 것이라고 금융연구원은 설명했다.

고은하 기자  eunha@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은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