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설부동산 부동산레이더
[부동산레이더]지방아파트 '웃돈은 커녕~'..심해지는 양극화10월, 전국 3만4581가구 입주..경기 물량 압도적으로 많아
  • 윤정원 기자
  • 승인 2018.09.17 11:20
  • 댓글 0
10월 지역별 아파트 입주물량 / 자료제공: 부동산114

10월에는 전국에서 3만4581가구가 입주한다. 17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수도권에서 총 1만7798가구가 입주하는 가운데 경기(1만3188가구)에 가장 많은 물량이 집계됐다.

신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경기 하남시에 1502가구, 신규 조정대상지역으로 지정된 광교신도시에 958가구가 집들이에 나선다. 화성시(2210가구)와 고양시(1690가구)에도 적지 않은 물량이 계획돼 있으며 임대물량도 상당하다.

김포한강신도시의 첫 뉴스테이인 김포시 구래동 ‘김포한강예미지(Ab-04)뉴스테이(1770가구)’, 양주시 옥정동 ‘양주옥정A3행복주택(1500가구)’가 입주 예정이다.

서울에서는 금천구 독산동 ‘롯데캐슬골드파크3차(1236가구)’ 등 총 2241가구가 입주민을 맞이한다. 인천은 총 2369가구가 입주하며 서구 청라동 ‘청라센트럴에일린의뜰(1163가구)’이 주요단지로 꼽힌다.

지방은 총 1만6783가구가 입주한다. 연제구 연산동 ‘연제롯데캐슬&데시앙(1168가구)’, 연제구 거제동 ‘거제센트럴자이(878가구)’ 등 대단지가 입주하는 부산(2705가구)에 가장 많은 물량이 쏠렸다.

이 외 △충남 2378가구 △경남 2333가구 △충북 2312가구 △강원 1507가구 △대구 1374가구 △울산 1180가구 △전남 761가구 △대전 734가구 △광주 703가구 전북 490가구 △경북 258가구 △제주 48가구 순이다.

한편, 최근 서울 아파트 가격이 급등세를 보이면서 입주가 임박한 분양권 가격도 껑충 뛴 것으로 나타났다. 일례로 2015년 분양한 서울 은평구 ‘힐스테이트녹번’은 지난 8월 8억990만원에 거래되면서 분양가(5억3990만원) 대비 3억원 가량 올랐다. 2015년에 분양한 ‘광교아이파크’도 분양가(5억8460만원) 대비 평균 3억원이 넘는 웃돈이 붙어 거래된 것으로 나타났다.

반면 지방은 웃돈이 없거나 마이너스인 단지가 많은 편이었다. 미분양 관리지역에 포함된 충남 천안시 ‘e편한세상두정4차’는 2억500만원~2억2500만원 선에 시세가 형성됐다. 분양가(2억2311만원)와 비교했을 때 웃돈이 거의 붙지 않았다. 역시 미분양 관리지역에 포함된 충남 천안시 ‘천안시티자이’도 분양가 수준, 일부 매물은 그보다 낮은 수준으로 거래되고 있다.

부동산114 DB개발팀 선주희 선임연구원은 “정부가 다주택자 옥죄기를 선포하면서 서울 및 신도시를 중심으로 선별적 투자가 지속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지방은 가격 약세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돼 지역간 양극화 심화가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윤정원 기자  garden@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정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