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주택산업연구원 "하반기 전국 집값 0.3% 하락"지방경기 침체, 입주물량 증가 등 영향..전셋값 1.2% 하락 전망
  • 황경진 기자
  • 승인 2018.07.09 12:42
  • 댓글 0

올해 하반기 주택시장은 경기 등 수도권의 가격 안정과 지방 주택가격 하락폭 확대로 전국 주택가격도 하락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주택산업연구원은 9일 발표한 '2018년 하반기 주택시장 전망'에서 올해 하반기 전국의 주택가격이 0.3% 하락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 전망은 연구원이 109개 주택건설업체와 115개 중개업소의 공인중개사들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해 산출한 것이다.

연구원은 하반기 주택시장의 5대 영향 변수로 대출규제와 금리, 입주량, 가계부채, 재건축 규제를 꼽았다.

지난 상반기에 1.5% 올랐던 수도권의 주택가격은 하반기에 서울 주택 가격의 상승기조에도 불구하고 경기지역의 입주물량 증가 등으로 평균 0.1%의 안정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지방은 올해 상반기(-0.4%)보다 하락폭이 2배로 커져 0.8% 떨어질 것으로 예측됐다.

김덕례 연구실장은 "하반기 입주물량이 늘어나는 지역을 중심으로 집값 하방 압력이 확대되고 보유세 개편 등의 영향으로 서울의 가격 상승폭도 크게 둔화하면서 전국 주택 매매가격이 하락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상반기 1.0% 하락했던 주택 전세가격은 하반기에도 -0.12%의 하락세가 이어질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의 전셋값이 하반기 1.2% 하락하고 지방은 1.3% 떨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올해 상반기 28만9000가구였던 신규 준공 물량이 하반기에는 34만5000가구로 증가해 주택 매매·전세 시장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관측이다.

김 실장은 "특히 지방의 경우 지역기반산업의 침체까지 맞물리면서 시장 경착륙과 역전세난 우려가 지속되고 있다"며 "주택 금융규제를 합리적으로 재조정하고 입주 지원을 하는 등 입주물량 급증 지역에 대한 연착륙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했다.

황경진 기자  hkj@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경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