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FINANCE
잘나가는 농협캐피탈…농협금융, 1천억 증자
  • 지현호 기자
  • 승인 2018.02.12 15:12
  • 댓글 0
사진제공 : 연합뉴스

'물 들어 올 때 노 저어라'라는 속담처럼 농협금융지주가 성장에 탄력이 붙은 NH농협캐피탈 지원에 두 팔을 걷어붙였다.

2016년 500억원, 지난해 1000억원 출자에 이어 올해 또 1000억원을 출자하며 캐피탈 성장기반을 확보에 힘을 쓰는 분위기다.

12일 농협금융지주는 농협캐피탈의 지속적인 성장기반 확보를 위해 1000억원의 출자를 결정했다.

농협캐피탈은 지난해 당기순이익 353억원, 영업자산 4조원을 돌파하며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는 회사다. 지난해 말에는 신용등급 A+를 유지하며 등급전망도 '긍정적'으로 상향됐다. 더불어 지난해 중국 공소그룹과 융자리스사 지분 투자에 이어 인도네시아, 베트남, 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장에 진출하며 글로벌 영업망도 넓히고 있다.

이에 농협금융은 농협캐피탈과 사업적 연계를 통해 안정적 이익창출을 끌어낼 계획이다. 이번 출자 역시 농협캐피탈의 레버리지비율(총자산/자기자본)을 낮춰 사업 안정성을 확보하기 위한 결정이다. 농협금융은 이번 출자를 포함해 최근 3년 간 총 2500억원을 투입했다.

농협캐피탈측도 이번 자본금 확출을 계기로 선두권 여전사로의 도약을 추진할 방침이다. 단기적으로는 기업금융 전문성을 강화하고 오토금융 캡티브화 등 핵심경쟁력 확보로 수익성을 개선할 계획이다. 중장기적으로는 디지털금융, 투자금융 등 미래 먹거리 확보에 집중한다는 전략이다.

지현호 기자  ho0520@businessplus.kr

<저작권자 © 비즈니스플러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현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